2016.12.08-12.21 박주애 『피를 데우는 시간』 “A Time To Warm My Blood” by Juae PARK

전시를 열며
Opening an Exhibition
| 아트스페이스⋅씨 대표 안혜경
AN Hye-kyoung, Artspace⋅C Director

스팽글이나 천조각을 잔뜩 붙인 상상의 날개로 드넓은 세상과 끝없이 높은 하늘로 날아갈 듯, 놀이처럼 경쾌하게 창작하던 대학 1년 생 박주애의 작업을 아트스페이스⋅씨에서 소개한지 5년이 되었습니다. 그 사이 박주애는 고단한 현실을 이겨내며 ‘소중한 기억이 수채 구멍으로 콸콸 버러질까’ 걱정하고 ‘축적된 오랜 침묵이 빛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틈틈이 작업해왔습니다. 박주애의 『피를 데우는 시간』은 자유자재로 날아다니는 여전한 상상력으로 웃음과 슬픔이 공존하는 일상의 풍경을 세밀한 필치로 한층 깊이 있게 표현해내고 있습니다. 시선을 잡아끄는 엉뚱함이 곳곳에 숨겨진 작업 『피를 데우는 시간』전을 찾아 격려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It has already been 5 years since Artspace․C introduced the works of the then freshman Park Ju-ae. At that time, she expressed her work in a cheerful and lighthearted creative manner where it seemed it would take flight into the endless world with imaginative wings adorned with spangles and countless cloth pieces. In the meantime, Park Ju-ae was overcoming the tough realities of life believing that ‘a long accumulated silence would create light’ and worrying that ‘precious memories would be thrown away pouring down the drain’. Despite everything, she has been working hard whenever she could spare the time. Park Ju-ae’s ‘A Time to Warm My Blood’ still demonstrates her free spirited imagination and expresses in an even more in-depth and specific way of depicting the scenes from our daily lives where laughter and sadness co-exists. I very much look forward to your support to the exhibition ‘A Time to Warm My Blood” where you will find hidden off the wall points guaranteed to catch your eye.

[비평 Critic] 시간과 공간을 유영하며 잉태하는 슬픔
Sorrow Conceived During the Drift of Time and Space
| 김지혜(미학)
Kim Ji-hye(Aesthetics)

삶도 죽음도 머무름에 기인한다. 모든 인간은 한때 어머니의 몸속에 거주하였고, 그 안에서 미비한 세포를 키워내며 성장하였다. 즉 어머니는 최초의 집인 셈이다. 그리고 우리는 얼마 간 머무르던 그 집을 떠나 바깥세상에서 시간과 공간을 유영하며 사건을 만들고 겪으며 살아간다. 언젠가 이 생이 끝나리라는 진리와도 같은 예언을 부여받은 채. 박주애의 작업들에서는 이러한 탄생과 소멸 그리고 그 사이에 펼쳐지는 지난한 생의 스펙트럼과 함께 생에 대한 진리와 예언이 펼쳐지고 있다. 그리고 그 안에는 알 수 없는 깊은 슬픔이 함께 거주하고 있다.

롤랑 바르트는 자신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쳐온 어머니의 죽음을 맞이한 이후에 남긴 메모들을 모아 『애도일기』라는 책을 펴낸 바 있다. 거기에 보면, 그를 점령한 슬픔은 “사랑의 관계가 끊어져 벌어지고 패인 고랑”과도 같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물리적인 죽음은 정신의 탯줄을 온전히 끊어낼 수 없다는 사실을 말이다. 그러한 연유로 바르트는 어머니의 흔적을 되살리고 키워내는, 즉 어머니가 과거에 자신의 몸 안에서 그를 키워낸 것과 같은 작업을 반복했는지도 모르겠다. 작가 박주애의 어머니 또한 작가이다. 그녀는 어머니와 함께 작업 공간을 사용하며, 함께 일을 하고, 함께 그림을 그린다. 하지만 출생의 순간 분리된 두 육신은 아무리 같은 시공간을 공유한다 하더라도 둘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모든 인간과 마찬가지로 작가 역시 근본적인 불안과 고독을 지니며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그 역시 어머니와의 사이에 보이지 않는 정신의 탯줄을 지탱해오고 있으므로 그 불안과 고독은 정착과 유목을 반복한다. 여기서 그녀의 어머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그녀의 작업에서 자주 등장해온 모티프들, 이를 테면 집과 식물 그리고 물 등은 모두 모성과 연결된 것들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녀가 기록한 작가노트에는 어머니의 어머니인 외할머니가 자주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작가의 초기 작업들에서는 집이 자주 등장한다. 하지만 그 집들은 하나같이 녹아있거나 훼손되어 있어, 집이 근원적으로 지니는 목적에 충실하지 못한 상태로 등장한다. 아마도 이는 박주애가 한때 머무르던 과거의 집(실제의 집과 어머니의 자궁)이 지녀온 내러티브가 현재까지 연결되지 않고 단절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고로 현재의 그 공간은 완벽한 침묵의 장소로 치환되었다.) 그녀는 과거 그 공간 안에서 펼쳐지던 일상의 사건들과 그것들의 소멸에 주목한다. 가을에 흠뻑 빠져들 틈도 없이 불현 듯 찾아오는 겨울처럼, 관성과도 같던 과거의 시간과 사건들 역시 내가 그 안에 완전하게 용해될 기회조차 주지 않고 새로운 시간에 늘 자리를 내어준다. 누구나의 과거에 애달픔이 존재하는 이유는 바로 이것이리라.

물 또한 마찬가지이다. 우리는 세포로 존재하던 시절, 체온과 같은 온도의 물 속에 머무른 바 있다. 그런 연유로 물은 우리에게 안정감과 쉼을 허락한다. 하지만 또한 물은 죽음의 공포를 발현하는 요소이기도 한다. 박주애의 작품에서 등장하는 목욕탕은 이러한 이중의 의미를 모두 담고 있는 듯 보인다. 우선 모든 이들이 나신의 상태에서 인간이 아닌 다른 포유류와 어류의 상체를 덧입고 목욕탕 안에 몸을 담그고 있는 설정에서 우리는 이를 엿볼 수 있다. 그 원형의 세계는, 작가의 말대로 복잡한 하루의 노곤함을 씻어내는 장소이면서, 생명을 잉태하는 근원의 세계로 등장한다. 하지만 이와 더불어 생의 온전한 휴식처인 죽음의 세계를 연상케 하기도 한다. 지그문트 프로이트에 따르면, 인간은 생에 대한 욕망과 함께 죽음충동 역시 지니는데, 그러한 죽음충동은 생명 발생 이전의 상태, 원초로의 회귀를 목적으로 한다. 고로 이러한 충동은 삶과 죽음, 존재와 비존재의 모든 구분을 무화시키고자 하는 욕망 그리고 비존재로 돌아가 죽음 없는 세계에 거주하고자 하는 욕망과 다르지 않다. 박주애가 만들어낸 반인반수의 모습들 역시 인간과 비인간 그리고 문명과 본능의 구분을 지우는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으며, 그러한 구분이 사라졌기에 매우 원초적이며 자유로워 보인다.

작가는 이번 전시의 제목을 ‘피를 데우는 시간’이라고 정했다. 생명이 유지되는 동안 우리의 심장은 뜀박질을 지속하며, 피를 데우며 흐르게 한다. 그 피의 온도가 외부 환경의 그것과 같아지는 순간은 아마도 생의 시간이 종료된 뒤일 것이다. 아마도 청춘의 시절 가운데 머무르고 있는 작가에게는 아직도 생의 에너지가 충만한 듯하다. 고로 그녀에게 ‘피를 데우는 시간’은 불안과 두려움 가운데서도 불길과도 같은 생 안에 자신을 던지는 시간일 것이고, 그림을 그리는 시간일 것이다. 그 시간이 그녀의 작품 안에 더욱 많은 고랑을 만들어내어, 그 안에서 이 세상에서 소멸한 것들을 다시금 살려내는 사건을 만들어내게 되기를 바란다.

※ 김지혜는 홍익대학교 미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였으며, 대안공간 루프 수석 큐레이터, KTF갤러리 책임 큐레이터 등을 거쳐, 현재 독립큐레이터 겸 제주대학교 미술학과 겸임교수로 일하고 있다. 대표 예술 프로젝트와 전시 기획으로는 ‘아비뇽 페스티벌 오프 – 예술적 생존법 연구(아비뇽, 프랑스, 2015)’, ‘오래된 명령과 새로운 수행(철학아카데미, 서울, 2014)’, ‘노마딕 레지던시-안전감시체계(이란, 테헤란, 2013)’, ‘두리안파이공장(베트남 호치민미술대학, 서교예술실험센터, 2010-2011)’ 등이 있다.



Life and death arises from retention. All humans at one time have lived within their mother’s body and developed themselves while fostering immature cells within. In short, mothers are our first homes. And not long after that, we leave that home and continue to live on creating and experiencing various events while drifting time and space along in the outside world. At the same time, we are given the truthful prediction that someday, our life will come to an end. In Park Ju-ae’s work, these kinds of birth and disintegration as well as all the spectrums of our past lives are spread out in between along with the truth and prediction about life. And inside, a deep unknown sorrow lies entrenched.

Roland Barthes published a book called “Journal de Deuil” which is a collection of memos that have been written after his mother’s death which affected his life profoundly. If we were to take a closer look at his book, the sadness which engulfed him is like “a deeply gouged furrow which have widened and broken due to the breakdown of love”. However, we already know the truth. Physical death cannot completely break away from the mental umbilical cord. It is perhaps due to these reasons, that Barthes repeatedly carried out the process of rekindling and developing his mother’s traces. In other words, it might have been just like his mother carrying out the process of fostering him inside her body. The artist Park Ju-ae’s mother also happens to be an artist. She works in the same work space as her mother, works alongside with her and but paints and draws her own work. However, the two physical bodies which were separated from the moment of birth cannot help but be two separate entities even if they share the same time and space. Therefore, the artist herself lives her life with the fundamental anxiety and loneliness that all human beings possess. Since she maintains the invisible mental umbilical cord with her mother still, that anxiety and loneliness repeats the process of settlement and nomadic nature. The reason why her mother is mentioned here is because of her repeated motifs in her work. For example, the house, the plants and water are all connected to motherly instincts. This is also because her mother’s mother, her maternal grandmother continuously appears in her recorded artistic notes.

The house in question appears frequently in her initial works. However, the houses are all melted away or dilapidated in some way and appears in a state where it does not function fully in its basic purpose. This is probably because the narrative of Park Ju-ae’s house (her actual house and her mother’s womb) is severed and not connected to the present. Consequently, that space in question at present has been substituted as a completely silent space. She focuses her attention on the daily events that happened in that past space and extinction. Just like winter which comes suddenly without giving us the time to fully enjoy the fall season, the time and the events of the past which could be likened to inertia does not even give us the chance to digest them within and give way to new developments in time. This is probably the very reason behind the existence of bittersweet memories of the past for all human beings.

This is the same for water. During the time when we existed as a cell entity, we resided in water which was in the same temperature as our own body temperature. For that reason, water offers us stability and relaxation. But at the same time, it also is an element that manifests fear of death. The bath tub that appears in Park Ju-ae’s works appear to possess all such dual meanings. First of all, we are able to observe this point through the people who are submerging themselves in the bath tub having mammalian or ichthyological upper bodies instead of human forms. That original world is a location where a person washes away the strains and complexities of the day as in the words of the artist but also appears as the original world which conceives life. At the same time however, it also brings to mind the world of death which is the everlasting and sound resting place for all lives. According to Sigmund Freud, all human beings possess the desire for death and life simultaneously and such impulses for death aims to be returned to the primeval state, the state before life production. As such, these impulses are not that different from the desire to nullify all classifications of life and death, as well as the existence and non-existence with the desire to reside in a world where there is no death returning to a state of non-existence. The half men half beasts that Park Ju-ae has created are also depicted in a state where they are erasing the classification between humans and non-humans as well as between civilizations and instincts. Since those classifications have disappeared, it appears to be very primitive and emancipated.

The artist has stated that she has designated the title of this exhibition to be “A Time to Warm My Blood”. As long as life continues, our hearts will continue pumping, warming the blood and make it flow. The moment the temperature of the said blood equalizes with the outside environment would be the time after life has come to an end. It appears that the artist who is at the height of her prime is still filled with life energy. As such, the ‘time to warm her blood’ would be a time to throw herself into the fires of life amongst all her anxieties and fears as well as the time to paint her pictures. It is my hope that all those hours of her time would create many more furrows within her work and create an event which rekindles or gives life back to all the extinct entities in this world.

※ The Critic: KIM Ji-hye
Kim Ji Hye obtained her Ph.D from the Department of Aesthetics from Hongik University. She has served as the senior curator at the Alt Space Loop and as the curator in charge at the KTF Gallery in the past and is now serving as an independent curator cum adjunct professor at the Fine Arts Department of Jeju National University. Her most representative art projects and exhibition plannings include ‘Festival Off d’Avignon – A Research on Artistic Survival Methods’ (Avignon, France), ‘Research on New, Creative and Willing Audience (Philo, Seoul 2014)’, ‘Nomadic Residency in Iran – The Security System for Safety (Teheran, Iran 2013)’ and ‘Durian Pie Factory (Ho Chi Minh City Fine Arts University, Vietnam, Seogyo Art Experiment Center, 2010-2011)’.

Artist PARK Ju-ae

박주애는 제주에서 태어나 제주대학교 예술학부 서양학과를 졸업했다. 2014년 제주도 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하였고 제주문예회관, 이중섭미술관 등 다수의 ‘청년 작가전’에 초대되었다. 부산의 오픈스페이스배와 아트포럼리 등에서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 제주여성영화제 포스터 그림을 그렸다. 2011년 아트스페이스․씨 초대 <상상, 환상 날개를 달다> 모녀전에 이어 2016년 아트스페이스․씨에서 첫 개인전을 연다. 세심한 관찰과 샘솟는 상상력으로 주변의 일상을 환상적 현실주의로 그려내고 있다. 

-

 The Artist: PARK Ju-ae Park Ju-ae was born in Jeju and graduated from the College of Fine Arts of Jeju National University. She was awarded the grand prize in 2014 at the Jeju Art Competition and was invited to showcase her work at the "Young Artist Exhibition" hosted at locations such as the Jeju Arts and Culture Center and Lee Joong-seop Art Museum. She also participated in group exhibitions held in places such as  'Open Space Bae' and 'Art Forum Rhee' in Busan. Between 2010 to 2013, she drew posters for the Jeju Women's Film Festival. In 2011, she held her 'Mother and Daughter' exhibition titled "Imagination, Putting Wings to Fantasy" invited by Artspace․C and following that success, she will be holding her first solo exhibition at Artspace․C this year. She is adept at drawing out the realities of daily life into fantastic realism with her endless imagination and meticulous observ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