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07-05.04 소노마카운티뮤지엄 주최 『동백꽃 지다 : 제주 4.3을 담아낸 한국 현대미술가』 Camellia Has Fallen: Korean Contemporary Artists Reflect on the Jeju Uprising(Sonoma County Museum in santa rosa, california)

Camellia Has Fallen: Korean Contemporary Artists Reflect on the Jeju Uprising
2014.02.07-05.04
Sonoma County Museum 
https://museumsc.org
※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로사시

주최 _ 소노마카운티뮤지엄
주관 _ 소노마카운티뮤지엄, 아트스페이스⋅씨
후원 _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주4⋅3평화재단, 제주특별자치도

오프닝
2014.02.07

심포지엄 및 영화 상영
2014.02.08-02.09

※ 참고 자료
[마리오 우레베·다이안 에반스 인터뷰] “제주4.3은 미국의 역사다 …그걸 말하고 싶다”

참여 작품 
제주4⋅3을 주제로 한 회화, 판화, 설치, 혼합매체, 조각, 다큐멘터리, 드라마 등 18명 총 26점

참여 작가
•도내 미술작가: 강요배, 강문석, 고길천, 김수범, 김영훈, 박경훈, 양미경, 오석훈, 오윤선, 정용성
•도내 영상: 오멸, 김동만
•도외 미술작가 및 영상: 임흥순
•4.3 평화공원 전시실 상설 영상 작품 작가: 문경원, 박재동, 이가경, 주재형
•해외작가: Jane Jin Kaisen
•미국 전시 오프닝 및 심포지엄 참여자 명단: 아트스페이스.씨 큐레이터 및 대표 안혜경, 화가 강요배, 미술작가 겸 감독 임흥순, 소설가 현기영, 역사가 김종민, 비평가 김종길 총 6 인

Press Release

For Immediate Release:
Camellia Has Fallen: Contemporary Korean Artists Reflect on the Jeju Uprising

Santa Rosa, CA. The Sonoma County Museum will present from Camellia Has Fallen: Contemporary Korean Artists Reflect on the Jeju Uprising February 7 to May 4, 2014.

Camellia Has Fallen is the first U.S. exhibition to focus on the important artwork created in response to the Jeju April 3 Uprising. The Uprising, or “4.3 Incident” as it is better known, broke out in 1948 during the period of the U.S. Military Administration in Korea following the end of the Second World War. It lasted for seven years. This exhibition focuses on issues of memory, revelation, healing, and tribute for the victims of the Uprising.

The 4.3 Incident is little known beyond Jeju Island, which has a Sister City relationship with Santa Rosa. It is estimated that approximately 20,000 to 30,000 people, nearly a tenth of the population, were killed in the Uprising. Information about the Incident was forcibly suppressed in Korea until the U.S.-backed Rhee Syng-man regime collapsed in April of 1960. In the realm of Cold War politics, the Incident had been interpreted, without any concrete evidence, as a Soviet-inspired communist rebellion led by the South Korean Labor Party. After a brief period of liberalization, public discussion of the Incident was again formally banned for twenty-six years following the military coup d’etat of 1961. In 1978, novelist Hyun Ki-young wrote a collection of short stories mentioning the Incident and was imprisoned and tortured for doing so.

It was not until the late 1980s that Jeju citizens were safe to begin to try to uncover the truth behind the Incident, and the first report was not made public until 1995. In 2003, following the publication of the Investigation Report by the National Committee for Investigation of the Jeju April 3 Incident,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took the dramatic step of making a formal public apology on Jeju Island ‘to the people of Jeju’. The Incident is memorialized on Jeju Island at the April 3 Peace Park that opened in 2008.

The title Camellia Has Fallen is taken from Kang Yo Bae’s painting and the folk story of red camellias falling like drops of blood in the snow at the time of the April 3 uprising. Most of the artists selected for this exhibition are represented at the Peace Park. Kang Yo Bae is the most senior and best known internationally. But the exhibition also includes work by younger artists such as Park Kyoung Houn, Jane Jin Kaisen, Kyoungwon Moon, Kim Young Hoon and many other sculptors, video artists, and animators. The exhibition was curated by Sonoma County Museum Executive Director Diane Evans and An Hyekyoung, Director of Artspace C in Jeju with the assistance of Sonoma County artist Mario Uribe and Liz Uribe.

The Sonoma County Museum is hosting a symposium of speakers and films in conjunction with the exhibition. Five speakers will be coming to Sonoma County from Jeju Island, South Korea. These are: artist Kang Yo Bae; historian Kim Jongmin (Kim was a reporter for newspaper Jemin-Ilbo and a senior staff member of the Jeju 4.3 Committee); author Hyun Ki-young (Hyun is best known in English for his story “Aunt Suni”. The story was the first ever written about the Jeju massacre, and shortly after it was released in 1978 in a collection of stories, Hyun was arrested and tortured for three days); art critic Kim Jongkil; and filmmaker Im Heungsoon (Jeju Prayer 2012). Other speakers are Dr. Christine Hong, Professor of Literature, U.C. Santa Cruz, and Professor Yong Soon Min, Professor of Art, U.C. Irvine.

The Museum will show three films at the symposium: Jisuel (2012) – World Cinema Dramatic Grand Jury Prize at the 2013 Sundance Film Festival; Jeju Prayer (2012); and Memory of Forgotten War (A documentary about the Korean War directed and produced by Deann Borshay Liem and Ramsay Liem).

Details on the symposium location, cost, and schedule will be found on the Museum’s website atwww.sonomacountymuseum.org.

##

The Sonoma County Museum (SCM) is a non-profit art and history museum in Santa Rosa. Focusing on art from the modern period to the present, the Museum’s art collection features artists who have lived and worked in the greater Bay-Area. The Museum’s mission is to educate, inspire and enlighten with its collections and educational outreach programs and serves approximately 25,000 visitors a year. SCM is a Smithsonian Affiliate.

Hours:
Tuesday – Sunday, 11am -5pm, Closed Major Holidays.

Event Price: Members: $5; Non-members: $10.

Location: 425 7th Street, Santa Rosa, CA 95401
Make reservations on SCM’s calendar link at: www.sonomacountymuseum.org



Camellia Has Fallen :Contemporary Korean Artists Reflect on the Jeju Uprising 
동백꽃 지다 : 제주 4.3을 담아낸 한국 현대미술가

산타로사, 캘리포니아. 소노마카운티뮤지엄은 “Camellia Has Fallen :Contemporary Korean Artists Reflect on the Jeju Uprising 동백꽃 지다 : 제주 4.3 을 담아낸 한국 현대미술가”전을 2014년 2월7일부터 5월4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Camellia Has Fallen 은 제주 4.3 을 다룬 중요한 미술작품에 관한 전시로 미국에서는 최초로 개최된다. “4.3 사건”으로 더 많이 알려진 이 “항쟁”은 2 차 대전이 막 끝나고 한국에서 미군정 기간인 1948 년에 일어나 7 년간 지속되었다. 이 전시는 그 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해 기억과 폭로 그리고 치유와 애도에 초점을 맞췄다.

제주 4.3 은 자매도시인 산타로사 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벗어나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이 일이 벌어진 기간에 당시 제주 인구의 약 10 분의 1 인 2 만-3 만명 정도의 도민이 살해되었다고 추정된다. 한국에서 미국의 지지를 받은 이승만 정권이 1960 년 4 월에 무너질 때 까지 이 사건에 대한 정보는 알려질 수 없었다. 냉전 체제하에서, 이 사건은 아무런 증거도 없이 남한 노동당이 일으킨 소련 영향의 공산주의 폭동으로 알려졌었다. 아주 잠깐 자유화 기간에 바로 뒤이은 1961 년에 설립된 군사독재 정권 26 년 동안 다시 이 사건에 대한 토론이 공식적으로 금지 되었다. 1978 년 소설가 현기영은 이 사건을 다루는 단편집을 발표하였고 그 일로 인해 잡혀가 고문을 당했다. (1978 년에 ‘순이삼촌’으로 문학잡지 창작과 비평에 먼저 실렸고 이듬해인 1979 년에 단편집으로 엮어 출간됨)

1980 년대 말이 되어서야 제주도민들은 이 사건에 은폐된 진실을 밝히는 노력을 할 수 있게 되었고, 1995년이 되어서야 처음으로 기사화 될 수 있었다. 2003년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가 제주 4.3 진상조사보고서를 확정 하였고 바로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제주도민에게 드리는 사과„를 하는 극적인 단계로 나아갔다. 2008 년 제주 4.3 평화공원이 제주도에 개관되어 그 사건을 기념하고 있다.

„동백꽃 지다‟란 제목은 강요배의 그림과 붉은 동백꽃 낙화가 4.3 당시에 눈 위에 떨어진 피 같다는 이야기에서 따왔다. 이 전시를 위해 선정된 대부분의 작가들은 평화기념관에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그 가운데 강요배는 제일 연장자로 국제적으로도 잘 알려진 작가이다. 이번 전시에는 그 보다 젊은 작가인 박경훈, 제인 진 카이젠, 문경원, 김영훈과 그 외에 조각가, 비디오 작가와 애니메이터도 참여한다. 이 전시는 소노마카운티 다이안 관장과 제주에 있는 복합문화공간 아트스페이스.씨 안혜경 대표가 공동 큐레이팅 하였고 소노마 카운티 마리오 우리베 작가와 그의 부인 리즈 우리베의 도움을 받았다.

소노마 카운티 뮤지엄은 이 전시와 연관하여 심포지엄과 영화 상영을 주최하고 있다. 다섯 명의 발표자가 대한민국 제주에서 참여하러 소노마 카운티를 방문하게 될 것이다. 이 들은 강요배화가, 김종민 4.3 연구자(제민일보 기자와 제주 4.3 중앙위원회 전문위원 역임), 현기영소설가(영문으로 번역된 ‘순이삼촌’으로 유명하다. 이 소설은 4.3 학살에 대해 쓴 최초의 소설이고 발표 직후인 1979 년에 단편집으로 출간되었다. 그로 인해 작가는 잡혀가 사흘간 무진 고문을 당하였다.), 김종길 미술비평가, 임흥순 감독(제주 비념 2012)이다. 다른 발표자는 U.C. 산타 크루즈 문학 교수 크리스틴 홍박사, U.C.어바인 민영순 교수이다.

소노마카운티 뮤지엄은 심포지엄에서 세 편의 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지슬(2012)- 2013 년 선댄스 영화제 World Cinema Dramatic Grand Jury Prize-, 비념(2012), 잊혀진 전쟁(Deann Borshay Liem 과 Ramsay Liem 공동 감독한 한국 전쟁에 관한 다큐멘터리).

심포지엄에 관한 자세한 장소, 비용, 스케쥴은 뮤지엄의 인터넷사이트 www.sonomamuseum.org 에서 확인바랍니다.

소노마 카운티 뮤지엄(SCM)은 비영리기관으로 산타로사에 있으며 미술과 역사에 관련된 뮤지엄이다. 근대에서부터 현대에 이르는 미술작품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The greater Bay 지역에서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는 작가들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뮤지엄의 설립 취지는 소장품과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교육과 영감을 주고자 하며 일년에 약 25,000 명 정도가 방문하고 있다. SCM 은 스미소니안 회원뮤지엄이다.